•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서울세계시각장애경기대회 3일] 러시아 장애인스포츠가 강한 이유

  • 기사입력 2015-05-12 10:2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11일의 경기가 끝난 후 밝은 표정을 짓고 있는 러시아 수영선수들.

11일 성남시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시작된 2015 서울세계시각장애인경기대회의 수영 경기. 17개국에서 온 시각장애인 수영선수들이 각오를 다지고 나섰지만, 러시아가 이날 하루 동안 수영에서만 총 10개의 메달을 휩쓸었다. 비슷한 시간 육상(인천 문학경기장)에서도 러시아는 7개의 메달을 획득하여 독보적인 시각장애인 체육 강국으로서의 면모를 보여주었다. 비장애인스포츠에서도 세계적인 강국인 러시아가 장애인마저 강세를 나타내는 비결은 무엇일까?

수영경기 후 단체인터뷰에서 러시아 선수들은 그 비결에 대해 지극히 상식적인 이유 하나와 자괴감을 야기하는 특별한 이유 하나를 제시했다.

먼저 러시아 선수들은 팔 근육을 보여주면서 “우리는 원래 강해요!”라고 말했다. 맞다! 슬라브 민족은 원래 강한 면이 있다. 러시아의 거친 자연 환경이 그들을 강하게 만들어왔다고 한다. 유독 겨울이 길고 추운 나라. 러시아 사람들은 혹독한 겨울을 나기 위해 강한 심신을 가져야 했다. 수영과 육상은 대표적인 기록종목. 자기 자신과의 싸움이 중요하다. 목표를 향해 포기하지 않고, 달리고 던지고 헤엄쳐야 한다. 골인지점을 눈으로 볼 수 없는 시각장애인들의 경우에는 더욱 그렇다. 비장애인보다 시각장애인 스포츠에서 러시아 파워가 빛나는 데 이런 원리가 작동한다는 주장이다.

두 번째는 좀 놀랐다. 장애인 체육에 대한 러시아의 지원은 이제는 조금 살 만해졌다는 우리네 현실을 부끄럽게 만들었다. 러시아 시각장애 수영팀 감독은 인터뷰에서“러시아의 시각장애인 특수학교에서는 무엇보다 활발한 스포츠 활동을 강조합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옆에 있는 코치진 중 한 명을 가리키며 “저 사람이 우리 코치 중 한 명인데, 장애인 수영에 관한 방법론과 체계를 연구하고 개발했어요. 이 프로그램은 현재 이탈리아, 스페인 교육기관에서도 쓰이고 있을 만큼 아주 훌륭해요”라고 말했다. 그의 말에서 러시아의 장애인 체육에 대한 자부심이 느껴졌다.

이번 서울세계시각장애인경기대회는 역대 최대 규모이자, 아시아 최초다. 앞으로 한국 시각장애인들이 “한국은 사계절이 뚜렷한 덕분에 사람들이 똑똑하고, 다이내믹하다. 여기에 정부 및 사회적인 지원이 뛰어나 세계 최고의 스포츠활동을 즐기고 있다”고 말할 수 있는 날이 왔으면 한다. [헤럴드스포츠=백승훈 기자]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