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2014 야구대제전] 휘문고, 경북고 5-3 격파 준결승행

  • 기사입력 2014-12-11 20:5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휘문고가 타자들의 고른 활약과 정병희(전 SK)의 호투에 힘입어 준결승에 올랐다.

휘문고는 11일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2014 야구대제전 경북고와의 8강전에서 5-3 승리를 거뒀다. 이정후(재학생)가 4타수 2안타 2득점, 이정훈(경희대)이 3타수 2안타 1타점으로 공격을 이끌었다. 정병희는 6이닝 3피안타 3실점(1자책점) 4탈삼진으로 승리투수가 되었다. 기대를 모은 경북고 김상수(삼성)는 2타수 1볼넷 1득점을 기록했다.

경북고는 2안타와 상대실책을 묶어 기선을 잡았다. 1회초 2사 후 김상수가 볼넷을 골라나가고 이상학(계명대)이 우중간에 떨어지는 안타로 1,3루를 만들었다. 이때 이지우(NC)가 우익수 오른쪽에 떨어지는 1타점 2루타를 쳤다. 이어 이상훈(삼성)의 평범한 뜬공을 중견수 유지창(전 NC)이 놓치며 두 명의 주자가 모두 홈을 밟았다.

휘문고는 곧바로 6안타를 몰아치며 역전했다. 1회말 선두타자 이정후가 좌익수 키 넘어가는 2루타를 치고 나갔다. 김성표(삼성)가 우중간을 가르는 1타점 적시타로 포문을 열었다. 정원석(전 한화)이 3루수 땅볼로 주자를 득점권에 보냈다. 손지환(SK코치)는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났으나 박인성(SK)-이정훈-장민도(경희대)-정진수(재학생)이 4연속 안타를 몰아치며 3점을 보태 승부를 뒤집었다.

휘문고는 상대의 실책을 틈타 달아나는 점수를 냈다. 2회말 1사 후 이정후가 좌전안타를 치고 나갔다. 김성표는 삼진으로 돌아섰지만 정원석과 손지환이 볼넷으로 만루를 만들었다. 박인성은 유격수 방면에 타구를 쳤는데 이를 이지찬(kt)이 제대로 잡아내지 못하며 3루 주자가 홈을 밟았다.

이미지중앙

11일 경북고를 꺾고 준결승에 오른 휘문고 선수단이 경기 후 환한 표정으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이후 0의 행진이 이어졌다. 휘문고는 정병희가 2회부터 6회 2사까지 몸에 맞는 공 하나를 제외하고는 단 한명의 주자도 루상에 보내지 않았다. 경북고도 2회 2사부터 마운드에 올라온 박세진(재학생)이 4⅓이닝동안 1피안타 무실점 9탈삼진으로 상대타선을 꽁꽁 묶었다.

경북고는 7회초 선두타자로 나온 문성주(대타)가 볼넷을 골라나가며 역전기회를 만들었지만 장영빈(졸업생)이 2루수 앞 병살타, 하춘동(경북고 코치)이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나며 승부를 뒤집지 못했다.

휘문고는 오는 12일 오후 6시 마산야구장에서 마산 용마고와 준결승전을 치른다. 이 경기는 IB스포츠에서 생중계하며 포털사이트 네이버와 다음을 통해 볼 수 있다. [헤럴드스포츠(마산)=차원석 기자]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