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인영 “할 수 있는 것부터 차근차근”…이산가족 실태조사에 8억원
교추협 주재…“북한, 최종 판단 유보한 채 여러 가능성 열어놔”
DMZ문화공간사업에 47억 ·겨레말큰사전 편찬 33억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14일 정부서울청사 통일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318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통일부가 올해 이산가족 실태조사에 8 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통일부는 14일 제318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열고 이산가족 실태조사 등 7건에 대한 남북협력기금 지원을 의결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회의 모두발언에서 “단 시간 성과를 바라기보다 지금 할 수 있는 것들을 차근차근 진행하겠다”며 이번 교추협 개최의 취지를 밝혔다.

이산가족 실태조사는 2011년과 2016년에 이어 세 번째다. 오는 4월부터 10월까지 국내에 거주하는 이산가족 찾기 신청자 5만여 명을 대상으로 정보 업데이트와 교류사업 수요 조사가 이뤄진다. 통일부는 이산가족 정책에 대한 의견수렴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이외에도 비무장지대(DMZ) 평화문화통일공간 1단계 조성사업에는 47억 7600만원, 겨레말큰사전 편찬 사업에는 33억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DMZ 평화통일 문화공간 조성사업은 남북출입사무소와 도라산역 등을 활용해 남북이 함께하는 문화교류 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2022년까지 진행된다.

한편, 이 장관은 지난 12일 종료된 북한 노동당 제8차 대회에 대해 “북한이 미국 신행정부의 한반도 정책 수립과정을 지켜보면서 향후 상황을 관망하고, 강온양면으로 그들의 정책적 수단을 어디로든 이동할 여지를 남겨놓고 있다”고 분석했다. 또 “북한이 최종적 판단은 유보한 채 여러가지 가능성을 열어놓았다”고 평가했다.

munja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