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강창일 “日 천황에 대해 무지했다”
대사 부임 앞두고 日 언론에 해명
“북방영토도 러에 뺏겼다는 취지”

신임 주일대사로 내정된 강창일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일본 언론과 만나 논란이 됐던 과거 발언에 대해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지난해 문희상 당시 국회의장의 ‘천황 사과’ 발언으로 촉발된 논란에 대해서는 “천황의 존재, 역할에 대해 무지(無知)한 발언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2일 일본 요미우리신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강 내정자는 전날 서울에서 복수의 일본 언론과 만나 지난 2011년 5월 러시아 쿠릴열도의 쿠나시르섬을 방문한 사실 등에 대해 해명했다. 강 내정자는 당시 “북방영토는 러시아 영토”라고 발언했다는 논란에 대해 “러시아에 빼앗겨 점유당했다는 취지로 말했는데 전달되지 않았다”고 언급했다.

또 당시 방문 상황을 두고 “문제는 없었다. 점유 상황을 시찰하는 것이 목적이었다”며 일본 측을 통해 방문할 수 없어 러시아를 통해 방문했던 것뿐이라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당시 논란이 된 쿠나시르섬은 러시아가 사할린에 편입해 실효 중인 곳으로, 일본은 이들 지역을 ‘북방영토’라 부르며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다.

이날 인터뷰에서 강 내정자는 일본의 천황 표현에 대한 논란에 대해서도 적극 해명했다.

지난해 2월 문 의장의 발언을 두고 “(문 의장의 발언은) 천황이 옛 위안부를 위문(慰問)했으면 좋겠다는 것이 취지였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 “(당시 인터뷰에서 언급한 것은) 문 의장 생각을 설명한 것일 뿐이었다”면서 “일본에서 천황의 존재, 역할에 대해 무지한 발언이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지난해 10월 라디오에 출연해 “한국에서는 일왕이라고 표현하자”고 말했던 것에 대해서도 “(주일) 대사로 부임하면 천황이라고 부르지 않으면 안 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요미우리신문은 전했다. 천황의 호칭을 두고 한국에서는 일반적으로 격이 낮은 ‘일왕’이라는 표현이 통용되지만, 외교당국 간 대화에서는 공식 명칭인 ‘천황’이 그대로 사용된다. 강 내정자의 발언은 이를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달 23일 강 내정자를 신임 주일대사로 임명할 것을 발표하며 한일 관계 개선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그러나 일본 내에서는 강 내정자의 과거 발언 등을 이유로 “거부해야 한다”는 의견까지 나오는 등 부정적 기류가 강한 상황이다.

유오상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