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오청성, 소주 7~8병 마시고 운전해 귀순...USB로 남한드라마 봐"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넘어진 날 일으켜 줄 용기가 필요하죠. 먼지를털고 다시 일어나 또 한 번 뛰어갈 용기가. 다시 한 번 나를 믿고 나의 운명을 믿고모든 걸 걸고 내 키보다 높은 벽을 뛰어넘을 거예요’2011년 KBS에서 방송된 16부작 드라마 ‘드림하이’의 주제곡 가사다.

김수
[사진=헤럴드경제DB]
현, 수지, 아이유 등 아이돌이 출연한 이 드라마는 고등학생들이 스타 연예인의 꿈을 이루기 위해 경쟁하는 내용이다.

지난해 11월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에서 총격을 받으며 탈북한 북한군 병사 오청성(24) 씨가 북한에서부터 이 드라마 파일을 USB에 저장해 시청하며 남한 사회를 동경해온 것으로 확인됐다.

11일 여권 관계자에 따르면 국방부와 통일부, 국가정보원 등으로 구성된 정부 합동신문반은 최근 오 씨에 대한 조사를 대부분 마쳤다.

오 씨는 조사에서 자신이 북한에서 운전병으로 일하는 동안 한국 문화를 접할 기회가 더러 있었고, 특히 ‘드림하이’, ‘동이’ 등 한국 드라마를 수시로 시청했다고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에서는 오래전부터 중국을 통해 들어온 외국 영화나 텔레비전 프로그램이 암암리에 유통됐는데, PC 보급에 따라 저장 매체도 과거 DVD에서 최근 USB로 바뀌는추세라고 한다.

다만 남한 사회를 동경한 오 씨가 탈북을 치밀하게 사전 준비한 정황은 확인되지 않았다.

이와 관련, 한 정보위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오 씨는 비교적 즉흥적인 성격으로, 별다른 계획을 세우지 않고 귀순한 것으로 들었다“고 말했다.

국정원은 앞서 지난달 24일 국회 정보위에 ”오 씨가 우발적으로 남측으로 내려왔으며, 일부 언론에서 보도한 것처럼 귀순 전 북한에서 사망사고나 범죄에 연루된 사실은 파악되지 않았다“고 보고한 바 있다.

한편 정부 합동신문에서는 ‘우발적 귀순’의 전후 상황이 더 구체적으로 드러났다. 귀순 당시 오 씨가 ‘필름’이 끊길 정도로 만취했다는 것이다.

오 씨는 귀순 당일 개성에서 친구 이모 씨와 북한 소주 10여 병을 나눠 마셨는데, 이 중 7∼8병을 오 씨 혼자 마신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소주는 25도 안팎으로 국내에서 시판되는 일반 소주보다 독하다.

오 씨는 술에 취한 채 ”판문점을 구경하러 가자“고 제안해 이 씨를 차에 태우고개성에서 판문점으로 운전해 오던 중 도로 시설물 등에 두 차례 충돌했다고 한다.

그러나 오 씨는 정부 합동신문에서 친구 이 씨의 행방이나 탈북 직전의 상황에 관해서는 ”기억나지 않는다“는 진술을 되풀이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공 혐의점이 없는 이상 조사를 마친 오 씨는 통일부 산하 북한이탈주민정착지원 사무소(하나원)에서 수개월 간 적응 교육 등을 받고 한국사회로 나오게 된다.

국정원 고위 관계자는 최근 ”북한 중요 정보를 가진 인물이 아니다. 오청성과 관련해 더 새롭게 나올 내용도 없다“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