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전면 폐쇄 백지화?…부평 코로나 의심 환자 음성 판정에 한숨 돌려

  • 기사입력 2020-02-21 01:3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네이버 지도 거리뷰 캡처)

부평 GM 공장에서 근무한 코로나19 의심환자가 음성판정을 받았다. 공장 전면 폐쇄를 검토했던 사측도 한숨 돌린 모양새다.

21일 인천시는 GM테크니컬센터코리아 소속 직원 A씨를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감염 기준 검사에서 해당 직원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앞서 해당 직원은 전날 오전 11시께 기침과 발열 증상 등을 보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인천시 부평구 한국GM 부평공장 내 부속의원을 방문했다가 타 병원으로 이송돼 검사를 받았다.

한편 한국GM 측은 양성 판정이 나왔을 때를 대비한 TCK 등 폐쇄 조치를 고려하기도 했다. 이후 해당 직원의 코로나19 검사 결과가 음성으로 판정되면서 고려된 사안은 백지화 될 것으로 보인다.
culture@heraldcorp.com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순번 기사텍스트 기사이미지
1딕펑스, 4월 신곡 발표 결정…뮤직비디오 촬영..딕펑스, 4월 신곡 발표 결정…뮤직비디오 촬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