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큐레이터 워크샵 기획전 ‘노려본들 어쩔 것이냐’, 1월 15일 두산갤러리 개최

  • 기사입력 2020-01-10 10:0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두산갤러리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박정선 기자] 1월 15일부터 2월 15일까지 두산 큐레이터 워크샵 기획전 ‘노려본들 어쩔 것이냐’가 서울 종로구 두산갤러리에서 무료로 진행된다.

‘노려본들 어쩔 것이냐’는 2019 두산 큐레이터 워크샵에 선정된 박수지, 박지형, 천미림의 공동기획 전시다. 큐레이터 3인은 작가 장지아에 대해 공동의 큐레토리얼을 구현하는 실천적 의미에서 전시를 기획했다.

장지아 작가는 지난 20여 년간 고문, 여성 등 억압과 금기에 대해 탐구해왔다. 전시 제목은 장 작가의 ‘레드 드로잉’(Red Drawing) 연작에 등장하는 문구에서 착안해 한정된 맥락의 주류적 해석을 비판적으로 검토하고, 현재 시점으로 확장할 수 있는 방법을 살펴보고자 한다.

박수지, 박지형, 천미림 큐레이터 3인은 각자의 비평적 관점이 담아 하나의 전시를 보여주고자 한다.

박수지는 작가 장지아의 작품을 정동(情動, affect)이라는 맥락으로 접근해본다. 정동의 근원인 육체를 중심으로 그 내·외부에서 발생하는 수행(또는 이행)을 언급해 수행성과 사랑의 문제를 다룬다.

박지형은 시각적 강렬함에 상대적으로 가려졌던 작품의 의미와 글쓰기에 수반된 신체적 감각과 촉지적 시각성을 읽는다.

천미림은 사진과 영상작업의 매체성에 주목하여 컬트 미학의 관점에서 재해석한다. 특히 그는 매체 형식의 방법적 특징들을 경유하여 장지아의 이미지 이데올로기와 서사성의 관계를 조망한다.


culture@heraldcorp.com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순번 기사텍스트 기사이미지
1딕펑스, 4월 신곡 발표 결정…뮤직비디오 촬영..딕펑스, 4월 신곡 발표 결정…뮤직비디오 촬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