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6시 내 음악] 펀치의 쓸쓸한 독백…담담한 이별도 그립고 슬픈 ‘이 마음’

  • 기사입력 2019-01-16 10:5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펀치 sns)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곽민구 기자] 퇴근길 버스 창가 좌석에 앉아 이어폰을 꽂고 듣고 싶은 음악이 있다. 가수 펀치의 생애 첫 미니앨범 ‘드림 오브 유(Dream of You)’의 타이틀곡 ‘이 마음’은 그런 곡이다.

분주함이 가득한 곳에서 나만의 감성에 빠져들고 싶은 순간, 펀치가 불러주는 ‘이 마음’은 마법의 주문처럼 ‘그들’ 속에서 ‘나’를 떼어낸다.

펀치의 'Dream of You'는 16일 오후 6시 발매된다. 이 앨범에는 타이틀곡 ‘이 마음’을 비롯해 '눈꽃처럼', '러브 이즈 유(love is you)', '키스 미(kiss me)', '이 밤의 끝' 등 사랑과 이별을 주제로 한 다섯 곡이 담겼다.

타이틀곡 '이 마음'은 이별을 받아들이는 여자의 마음을 담담히 내뱉듯 노래한 쓸쓸한 독백 같은 곡이다. ‘밤 3부작’을 통해 보여준 펀치 특유의 이별 감성이 잘 녹아 있다.

이미지중앙

(사진=냠냠엔터테인먼트 제공)



멜로디는 아련한 피아노 선율과 스트링이 인상적이다. 작곡가 이승주, 최인환과는 드라마 '도깨비' OST '스테이 위드 미(Stay with me)', '이 밤의 끝', '헤어지는 중'을 통해 호흡을 맞췄다. 누구보다 펀치를 잘 아는 두 사람이기에 화려함보다는 그의 음색이 빛을 발할 수 있는 담백한 멜로디를 담아냈다.

노랫말에서는 세밀한 감정의 변화가 묻어난다. 초반에는 ‘말해요. 여기서 잘 지내라고/ 오늘 참 기분 좋은 날이에요/ 우리 아름다운 기억들로 담아요/ 사랑했던 기억들만 남겨요’라는 가사에서 볼 수 있듯 담담히 이별을 맞으려 하지만, 후반부 ‘오후엔 비가 내릴 것 같아요. 참았던 눈물로 날 채워/ 그대의 그 목소리 난 들어요/그대 맘에 날 남겨줘요’와 같은 가사는 참았던 이별의 슬픔과 그리움이 진하게 묻어난다.

‘이 마음’ 외에도 펀치의 'Dream of You'에는 '태양의 후예', '괜찮아, 사랑이야', '도깨비' 등 인기 드라마 OST에 참여한 안영민, 로코베리 등 유명 프로듀서들이 함께한 만큼 한편의 멜로 드라마 같은 앨범을 만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