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서울메이트2' CP "마닷 논란 고민했지만, 홍수현 촬영 미룰 이유 없었다"

  • 기사입력 2018-12-06 14:5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이현지 기자)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이소희 기자] '서울메이트2' 박상혁 CP가 최근 연인 마이크로닷과 관련해 논란이 불거진 뒤 첫 공식석상에 오른 홍수현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tvN 예능프로그램 ‘서울메이트2’ 제작발표회가 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박상혁 CP, 이준석 PD를 비롯해 김준호, 홍수현, 키(샤이니)가 참석했다.

앞서 홍수현의 연인 마이크로닷은 부모의 사기 의혹과 관련한 곤혹을 치르고 있는 상황. 홍수현은 해당 논란 이후 이번 제작발표회를 통해 첫 공식석상에 올랐다.

이에 홍수현은 "내가 말씀드릴 입장은 없는 것 같다. 특히 이 자리에서는 그렇다. 죄송하다"고 말을 아꼈다.

박상혁 CP는 "홍수현과는 SBS 예능프로그램 ‘룸메이트’를 같이 한 인연이 있다"면서 "녹화는 지난 10월 말쯤 촬영을 했다. 물론 우리도 고민을 했지만, 그런 이유로 촬영을 미루거나 할 이유는 없다고 생각한다. 홍수현도 고민이 많았고, 메이트 분들에게도 피해가 가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해서 이 자리에 함께하게 됐다"고 조심스레 입장을 전했다.

‘서울메이트’는 연예인들이 호스트가 되어 외국인 게스트와 함께 홈셰어링을 하는 예능프로그램이다. 지난 시즌1 당시 10명의 호스트와 12팀의 외국인 메이트가 출연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후 4개월간의 재정비 기간을 마친 ‘서울메이트’는 시즌2로 돌아오게 됐다.

‘서울메이트2’는 오는 10일을 시작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8시10분에 방송한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