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BMW 오늘부터 리콜, 불안감 여전한 이유

  • 기사입력 2018-08-20 10:2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BMW 리콜 사태 어떻게 진행되나
-올해 안에 전부 리콜 가능한가?

이미지중앙

BMW 오늘부터 리콜(사진=YTN)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이은영 기자] BMW 차량이 오늘(20일)부터 리콜에 돌입한다.

20일 BMW코리아에 따르면 여러 차례 운행 중 화재 사고를 일으킨 BMW 차종에 대해서 리콜을 실시한다. 사상 최대 규모라고 할 만하다. 42개 차종에 리콜 받아야 하는 차량이 10만대가 넘는다.

BMW 코리아는 비상근무체제까지 돌입하며 올해 말까지 문제가 된 모든 차량이 리콜을 마치겠다는 입장이다. 독일 본사에서 부품도 항공편으로 빠르게 공수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이용자들의 불안은 여전하다. BMW가 밝힌 리콜 결함이 발견된 것은 EGR 쿨러와 밸브. 이번 리콜에서도 쿨러와 밸브를 교체하고 EGR 파이프를 청소할 예정이다. 그러나 EGR이 정확한 사고 원인인지에 대한 불신이 크기 때문에 여럿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피해자들은 BMW 해명을 믿지 못하겠다며 임원진들을 경찰에 고소한 상황이다. 고소 대상은 하랄트 크뤼거 BMW 회장까지 확대되고 시민단체도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한 상황이다. 수사의 초점은 BMW가 차량 결함을 알고도 숨져왔는지에 맞춰질 것으로 보인다. 국토부의 조사까지 이뤄지고 있어 결과에 따라 파장이 클 것으로 보인다.

리콜과 별개로 안전진단 서비스는 계속 진행하기로 했는데도 여전히 소비자들의 불안은 크다. 지난 16일 오후 8시30분께 서울 광진구 자양동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 세워진 BMW 차량 엔진룸에서 연기가 피어올라 신고를 받은 소방차가 출동했다. 심지어 이 차량은 안전진단은 받은 차량이었기 때문에 소비자들은 안전진단 자체도 부실하게 이뤄진 게 아니냐며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다.

과연 BMW 코리아가 목표대로 올해 안에 문제가 된 차종의 리콜을 끝낼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