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서울대공원 50대 초반 남성, 생태공원이 어쩌다…

  • 기사입력 2018-08-20 08:3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울대공원에서 무슨 일?
-시신 연고지는 확인됐나

이미지중앙

서울대공원(사진=JTBC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이은영 기자] 서울 시민의 휴식 공간인 서울대공원에서 끔찍한 사건이 일어났다.

19일 경기도 과천시에 위치한 서울대공원 장미의 언덕 인근에서 훼손된 시신이 발견됐다. 발견 당시 시신은 몸통과 머리가 비닐봉지에 싸여 따로 발견된 것으로 전해진다.

시신의 부패 정도는 심했다. 서울대공원 순찰을 하던 경비원이 일주일 전부터 썩는 냄새가 심하다고 진술한 것을 토대로 경찰은 범인이 시신을 보관한 채 훼손한 것으로 보고 있다. 정확한 사인을 알기 위해서 시신 부검도 실시한다.

사망자는 50대 남성으로 정확한 생전 거주지는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20여년 전 집을 떠나 가족과는 연락을 취하지 않았던 것으로 파악된다.

서울대공원은 서울의 대표적인 테마파크다. 도심에서 가까이 위치하고 있으며 동물원, 캠핑장, 미술관, 놀이공원 등이 한 자리에 있는 시민들에겐 휴식을 취할 수 있는 대표적인 장소다. 하지만 이번 사건으로 ‘다함께, 자연과 하나되어 Together, with Nature’라는 슬로건이 무색하게 됐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