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워마드 운영자도 반박, '제2·제3 한서희' 나왔다 "내가 워마드다"

  • 기사입력 2018-08-10 16:4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SBS 방송화면)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최민호 기자] 워마드 운영자가 경찰의 편파수사를 지적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9일 오후 워마드 게시판에는 자신을 관리자라고 밝힌 인물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서 워마드 운영자는 경찰이 자신에게 적용한 혐의를 반박하며 변호사를 선임해 싸워나가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해외에 체류 중인 워마드 운영자에게 음란물 유포 방조 혐의를 적용해 체포 영장을 발부 받았다. 이 사실은 9일 언론 등을 통해 알려졌고 다시 한 번 경찰의 편파수사가 규탄의 대상이 됐다.

특히 많은 여성들은 워마드 운영자에 대한 체포 영장이 발부됐다는 사실에 분노했다. 워마드 운영자를 처벌한다는 사실이 아니라 그동안 일간베스트(일베)의 여성혐오 행태는 방조하고 소라넷 운영자를 체포하는 데는 17년이나 걸린 경찰이 남성혐오 성향을 보인다는 이유로 워마드에 강도 높은 수사를 펼치는 듯한 모습을 보이자 공분한 것이다.

이에 SNS를 중심으로 ‘동일범죄 동일수사’, ‘내가 워마드다’ 등의 해시태그가 퍼져나갔다. 많은 여성들은 경찰의 편파수사를 규탄하며 연대의식을 드러냈다.

경찰은 논란이 커지자 ‘워마드 수사 관련 참고 자료’를 통해 “‘일베’에 대해서도 올해만 보더라도 69건의 사건을 접수해 53건을 검거했다”며 “올해 워마드 관련해 접수된 사건은 32건이고 게시자 검거사례는 없다”고 밝혔다. 워마드보다 오히려 일베에 대한 수사가 더 많았다는 것이다. 또한 음란물 유포 방조 혐의로 운영자에 대한 체포영장을 신청한 이유에 대해선 워마드에 아동 음란물이 올라와 게시자를 수사하려는데 운영자가 협조하지 않아 방조죄가 성립한다고 봤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경찰 측 해명에도 불구하고 경찰의 편파수사 의혹은 커져가고 있다. 과연 워마드 운영자 수사가 어떻게 진행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