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악플러, 김리우→심은진 옮겨가더니…“난 이미 전과자” 무슨 말?

  • 기사입력 2018-07-11 17:2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심은진과 허위 루머에 엮인 배우 김리우 (사진=김리우 SNS)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은수 기자] 심은진과 김리우의 관계에 대해 허위사실을 유포했던 악플러의 태도가 돌변했다.

11일 심은진은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김기덕(본명 김리우)을 거론하며 악플을 단 네티즌을 고소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한때 김리우는 본명과 동명이인인 영화 감독 김기덕과 혼동되는 해프닝을 빚었다. 이 때문에 심은진은 “김기덕이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감독이 아니라 지인이자 배우인 김리우”라고 다시 명시하며 고소 의사를 밝힌 당일 오전까지도 계속되던 악플러의 댓글을 캡처해 공개했다.

심은진에게 악플을 단 네티즌은 처음 김리우 친구를 스토킹했다. 이후 김리우 친구가 병으로 세상을 뜨자 김리우로 대상을 바꿔서 스토킹을 이어갔다. 이에 김리우가 법적 조치를 취하자 또 심은진과 간미연을 타겟으로 삼았다.

심은진의 악플러 고소 선전포고 이후 해당 네티즌은 태도를 바꿨다.

심은진이 제시한 사진들과 댓글 속에서 반말로 수위 높은 단어들을 사용하며 여자로써 수치감이 드는 말들을 쏟아냈던 것과 다르게 “은진언니 답장 좀 주세요”라거나 “답댓글 좀 달아주시면 안될까요”라는 등 급 공손한 말투를 사용했다.

이어 그는 “다시는 이상한 글 안 올릴께요. 한번만 부탁드려요. 이미 전과가 생겨서 평생기록이 남게 돼 아무한테나 찾아가 화풀이 했어요”라고 해명하며 악플로 고통받았던 심은진에게 울며겨자먹기로 용서를 구했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