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홍대 누드크로키' 女모델 소행…미대학생들은 어떻게 보상받나

  • 홍대 누드크로키 사건 범인 잡고보니 여성 모델
  • 기사입력 2018-05-10 19:4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홍대 누드크로키 사건의 범인이 동료 모델로 밝혀졌다 (사진=온라인커뮤니티)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은수 기자] 홍대 누드크로키 남성 모델 사진 유출 사건의 범인이 동료 여성 모델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오늘(10일) 서울 마포경찰서에 따르면 홍대 누드크로키 수업 당시 남성 모델의 나체 사진을 촬영한 장본인은 현장에 있던 또 다른 여성 모델로 드러났다.

해당 여성 모델은 홍대 누드크로키 남성 모델의 누드 사진을 찍은 뒤 온라인 사이트 워마드를 통해 유포한 것으로 조사됐다.

커다란 후폭풍을 일으킨 '홍대 누드크로키' 몰카 사건이 학교 외부인의 소행으로 확인되며서 홍대 미대를 중심으로 불거진 구설수도 역풍을 맞게 됐다. 수업을 들은 20여 명의 학생들 역시 용의 선상에 올랐던 만큼 남다른 속앓이를 했던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홍대 누드크로키 몰카 사건에 대해 경찰은 당시 현장에 있었던 이들의 휴대폰을 제출받아 조사를 이어 왔다. 이 과정에서 해당 여성 모델이 휴대폰을 제출하지 않다가 범행을 시인한 것으로 전해진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