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인형의 집’ 배누리, 뺑소니 범인은 한상진? 반전의 주인공

  • 기사입력 2018-04-23 18:1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인형의 집' 배누리(사진=KBS2 방송화면)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손예지 기자] 배누리가 뺑소니 사고의 범인을 한상진으로 지목하며 반전의 주인공이 됐다.

지난 21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인형의 집’에서는 뺑소니 사고의 기억이 돌아 온 꽃님(배누리)이 기억 속 자신을 방치한 장명환(한상진)을 만났다.

앞서 꽃님은 TV드라마의 사고 장면을 보고 뺑소니 사고의 기억의 일부를 떠올리며 의식을 잃었다. 의식을 찾은 꽃님은 "그날 기억 났다. 어렴풋이 범인 얼굴이. 머리가 짧은 남자"라고 말했다. 장명환(한상진)을 지목한 것.

꽃님은 신혁(이관훈)의 도움을 받아 범인 몽타주 작성에 참여하며 범인의 얼굴을 되살렸다. 이후 세연이 회사로 복귀하게 되면서 론칭쇼에 참석한 꽃님은 장명환과 마주쳤고 고개를 갸웃했다.이내 장명환을 기억해낸 꽃님은 ”저 모르시겠어요? 알잖아요, 나”라며 명환의 눈이 묘사된 몽타주를 내밀며 분노했다.

그동안 뺑소니 사건의 가해자는 은경혜(왕빛나)로 묘사됐다. 그러나 꽃님이 장명환의 얼굴을 떠올리며 반전을 선사했다. ‘인형의 집'은 평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