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나의 아저씨' 이지은, 이선균과 어울릴 수 있을까?

  • 기사입력 2018-04-23 13: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나의 아저씨'(사진=tvN)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손예지 기자] ‘나의 아저씨’ 이지은이 이선균, 그리고 후계동 사람들과 진심으로 어울릴 수 있을까?

온 힘을 다해 세상을 버텨내는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 tvN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극본 박해영, 연출 김원석)은 낡고 허름하지만 끈끈한 정이 가득한 후계동을 배경으로 한다.

극에서만 존재하는 후계동에는 ‘망가진 사람들’이 살고 있다. 한때는 은행 부행장, 자동차 연구소 소장, 제약회사 이사 등 잘나가던 시절도 있었지만 중년의 아저씨가 된 지금은 모텔에 수건을 대고, 미꾸라지를 수입하고, 청소방을 운영하고 있다. 밤이면 ‘정희네’에 모여 앉아 소소한 이야기로 하루의 힘듦을 털어내고, 시간 날 때마다 ‘후계 조기축구회’가 쓰인 점퍼를 입고 몰려다니는 그들이다.

지난 10회에서 광일(장기용)에게 맞은 동훈(이선균)을 보고 분개한 후계동 사람들의 한밤중 달리기는 유쾌한 웃음을 선사했다. 이유가 무엇이든 동훈이 맞았다는 사실 하나에 “어떤 놈이야. 잡히기만 해봐”라면서 길길이 뛰던 이들은 웽웽 울며 다가오는 순찰차 소리에 “회사에서 중요한 타이밍이라 경찰서 가면 안된다”고 동훈의 주위를 가렸다. 그리고는 “부딪힌 사람이 욕을 해 시비가 붙었다”는 동훈답지 않은 핑계를 아는 듯 모르는 듯 넘기고, 요순(고두심)과 아내 윤희(이지아)에게 둘러댈 핑계에 머리를 맞댔다. 정과 의리가 느껴진 대목이다.

그래서일까. 동훈은 지안(이지은)에게 “그 놈(광일)이 또 못살게 굴면 그땐 바로 전화해. 전화하면 달려갈 사람 많아. 아무 때고 불러”라고 했다. 그 이유는 아버지부터 삼형제, 친구 아버지까지 모두 후계 초등학교 출신이라 “한 다리 건널 필요도 없이 모두 아는 사이”이기 때문만은 아니다. 대단한 능력을 갖춰 영화 속 히어로처럼 모든 것을 해결해 줄 수 있어서도 아니다. 후계동의 사람들은 누군가 억울한 일을 당했을 때 그보다 더 화를 내고, 욕을 하며 ‘내 편’이 되어준다. 이는 지안에게 가장 필요한 위안이다.

‘나의 아저씨’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국내 방영 24시간 후 매주 목, 금요일 오후 9시 45분 tvN 아시아를 통해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에도 방영된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