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이기자Pick] 영준·서로의 서로·세이수미, 마음을 껴안는 앨범들

  • 기사입력 2018-04-17 09:1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하루에도 수십 명의 가수가 최신 차트에 이름을 올립니다. 음악의 취향은 각기 다르고 정성이 담기지 않은 음악 하나 없다고 하지만요. 속도에 휩쓸려 스치는 것 중 마음을 사로잡는 앨범은 어떻게 발견할까요?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놓친 앨범은 다시 보고 ‘찜’한 앨범은 한 번 더 되새기는 선택형 플레이리스트. - 편집자주 -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이소희 기자] 2018년 4월 둘째 주(4월 9일 월요일~15일 일요일)의 앨범은 바이바이배드맨, 영준, 엑소-첸백시(EXO-CBX), 서로의 서로, 세이수미 입니다.

이미지중앙

(사진=각 소속사, 이하 동일)

■ 바이바이배드맨 싱글 ‘Daisy’ | 2018.4.10

늘 꾸준히 앨범을 발표하는 바이바이배드맨. 이번에도 약 3개월 만의 신곡이다. 그런데 ‘데이지’의 분위기는 조금 다르다. 이들의 곡은 대부분 밴드 사운드가 돋보이는 다이내믹함에 편안하고 몽환적인 느낌이 더해진다. 반면 ‘데이지’의 역동적인 멜로디는 한층 사랑스럽다. 커버는 추상적인 무늬였던 것과 달리 이번에는 활짝 핀 꽃이다. 처음으로 피처링을 도입해 옥상달빛 윤주와 호흡을 맞추기도. 그렇다고 ‘데이지’가 마냥 달달한 사랑 노래는 아니다. ‘데이지’는 바이바이배드맨이 노래하던 청춘의 톤은 유지하면서 변화를 줘 활기를 준다. 바이바이배드맨의 다양성을 보여주는 곡.

이미지중앙

■ 영준 미니 ‘4.10 MHz’ | 2018.4.10

브라운아이드소울 영준의 리메이크 앨범이다. 라디오 주파수를 딴 제목처럼, 영준은 1988년부터 1997년도에 발표된 곡들로 앨범을 채워 편안한 느낌을 준다. 특히 봄 향기가 한껏 흐드러지기 시작하는 시기에 발매된 앨범인 만큼 설렘이 가득해 듣기만 해도 기분 좋아진다. 독특한 점은 재즈의 풍채를 가미해 영준만의 편곡 스타일을 강조했다는 것. 댄스곡인 ‘내가 널 닮아갈 때’부터 달콤한 멜로디의 ‘사랑은 창밖에 빗물 같아요’까지 일관성 있으면서도 다양한 방식으로 풀어냈다. 덕분에 마냥 가벼운 봄 시즌송이 아닌, 영준만의 적절한 무게감이 더해진 달콤함이 탄생했다.

이미지중앙


■ 엑소-첸백시 미니 ‘Blomming Days’ | 2018.4.10

확실한 콘셉트로 듣는 재미를 더하는 앨범. ‘블루밍 데이즈’는 월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일주일을 각 곡으로 표현했다. 우리가 요일마다 느끼는 기분이 다르듯, 트랙 역시 다양한 분위기를 내뿜는다. 타이틀곡 ‘화(花)요일’은 제목 그대로 화요일을 담고 있다. 화요일은 긴장감 가득했던 월요일을 지나 본격적인 나날들의 꽃이 피는 때다. 특히 곡이 마무리될 때쯤, 차분하게 정리를 하는 느낌이 아니라 봉오리가 확 피어나듯 신나는 멜로디로 끝난다. 이는 앞으로 또 다른 날들이 남아 있는 듯한 느낌을 줘 앨범의 입체감을 살린다.

이미지중앙

■ 서로의 서로 싱글 ‘그때 그 약속은’ | 2018.4.13

오랜만에 기대되는 포크 계열 가수가 나왔다. 서로의 서로는 싱어송라이터 진화영과 소예가 뭉친 듀오다. 이들은 1980-90년대 한국포크를 재해석하고자 한다. 한국의 옛날 포크를 표방하는 신인은 많지 않은 편이기에 서로의 서로의 존재는 더욱 반갑다. 이들이 처음으로 낸 신곡 ‘그때 그 약속은’ 역시 잔잔한 포크 기타와 은은한 멜로디로 아련한 감성을 선사한다. 그래서인지 처음 들어도 어디선가 들어본 듯 익숙한 느낌이다. 차분한 목소리는 마음을 포근히 감싸 안는다. 멜로디는 따라 부르고 싶어질 정도로 착착 감기며 흘러간다. 한곡재생을 부추기는 것도 모자라 얼른 다음 신곡이 궁금해지는 걸 보니 데뷔로서는 훌륭한 시작점이다.

이미지중앙

■ 세이수미 정규 ‘Where we were together’ | 2018.4.13

세이수미가 약 3년 만에 발매하는 정규앨범. 이 밴드의 노래가 즐거운 이유는 바다의 다채로운 이미지를 담아내기 때문이다. 2014년에는 뜨겁고도 다정한 바다를 담아냈다면, 그 다음 해에는 낭만적인 바다의 어둠을 표현했다. 그리고 이번 새 앨범 ‘웨어 위 워 투게더’는 싱그러운 바다의 모습이다. 이번 정규앨범은 ‘그리움’을 투명하게 담아냈다. 부드럽게 흘러가는 1번 트랙 ‘렛 잇 비긴(Let it begin)’부터 귀여운 리듬의 ‘너와 나의 것’ ‘퍼니 앤 큐트(Funny and cute)’, 그리고 거친 노이즈에 빈티지 사운드로 밸런스를 꾀한 ‘누군가의 과거가 될 용기에 대하여’ 등까지. 날로 섬세해지며 발전해나가는 세이수미의 음악이다. 덕분에 이번 앨범도 시류를 타지 않고 분위기에 따라 골라 꺼낼 수 있는 것이 됐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