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배현진 최승호, 운명의 장난?…다시 보는 일침 “영원히 여왕처럼?”

  • 2017-12-08 09:17|이은영 기자
이미지중앙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이은영 기자] 배현진 MBC 아나운서의 추후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7일 MBC ‘뉴스데스크’ 배현진 앵커가 자신을 비판했던 최승호 PD가 MBC 사장으로 선임한 소식을 직접 전했다.

최승호 신임사장은 뉴스타파 PD 시절인 지난 8월 자신의 페이스북에 배현진 앵커, 양윤경 기자의 양치질 일화를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당시 양 기자는 물을 틀어놓고 양치질을 하는 배현진 앵커를 지적해 비제작부로 쫓겨났다고 주장했다.

최 신임사장은 “예전에도 양윤경 기자는 여자 화장실에서 선후배 사용자들에게 수도꼭지 잠그라고 권유하곤 해서 사내 미담사례로 MBC사보에까지 실렸다고 한다. 그런데 미담사례자가 상대가 배현진 아나운서라고 갑자기 징계대상자가 되다니..화장실에서의 충고사건으로 선배 기자가 조사를 받는 등 고초를 당하고 마침내 비제작부서로 쫓겨나는 과정에서 배현진 씨는 무슨 생각을 했을까? 자신이 영원히 MBC 앵커로 여왕처럼 살 것이라고 생각했을까?”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어 “지난 대통령 선거 때 MBC는 문재인 후보를 악의적으로 공격하는 리포트를 여러 차례 했는데 그 때 배현진 아나운서의 멘트를 보면서 ‘진심을 실어 공격하는구나’ 생각했다. 배현진 아나운서는 태극기부대의 방송이 생기면 최고의 스카우트 대상이 아닐까 생각해본다. 그 방송의 사장은 김장겸, 보도국장은 박상후 쯤 되겠다”고 덧붙였다.

운명의 장난처럼 MBC 김장겸 전 사장이 물러선 후 신임사장은 최승호 PD가 됐다. 배현진 아나운서는 MBC 총파업이 끝난 후 다른 종합편성채널 이직설이 돌았던 만큼 어떤 행보를 보일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