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240번 버스 논란 지속, 첫 목격자의 해명에도 왜?

  • 2017-09-13 11:22|이은영 기자
이미지중앙

사진=jtbc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이은영 기자] 240번 버스 논란이 지속되고 있다.

13일 온라인상에는 “내가 처음 글을 올려 상황이 이렇게 커진 것 같아 너무 가슴이 두근거리고 내가 마치 거짓말을 한 것 처럼 글쓴것 같아 정신이 없다"며 "아이 나이가 4살 정도로 어려보였다고 썼는데, 진짜 아이 나이를 확실히 알지 못했기 때문이다. 나도 처음부터 아이와 엄마를 보고 있었던 것은 아니며, 아이가 내리는 옆모습만 봤는데 아이 엄마가 소리치며 기사님 부를 때는 그 주변 교통상황이나 차선 이런건 솔직히 눈에 들어오지 않았다. 그래서 내가 본 상황을 적었던 것 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금 기사가 계속 뜨고 상황이 커지다보니, 내가 직접 본 상황이 마치 허구로 지어낸 것처럼 글들이 올라오고 있어서 마음이 너무 무겁다. 내가 상황을 좀 더 살피고 글을 썼어야 하나 후회되기도 하고, 아이도 찾았는데 이렇게 기사화되서 불편하게 만들었을 아이 엄마와 아이에게도 미안한 마음이 크다. 지금도 뭘 어떻게 해야할지 답답하고 괜히 죄인이 된 것 같아 마음이 너무 무겁다”라고 적었다.

하지만 또 다른 목격자가 등장했다. 그는 “엄마가 버스가 이미 차선에 진입해 달리던 상황에서 아이가 없어진 사실을 알았다. 엄마는 정차 요구를 거부당하자 유턴을 지시하며 억지를 부리기도 했다. 욕을 한 건 아이엄마였다”며 기존에 올라온 내용과는 다른 시각의 목격담을 전했다.

앞서 서울 건대입구를 지나는 240번 버스 기사가 엄마와 떨어진 5세 여아를 두고 한 정거장을 운행해 엄마를 내려줬다는 첫 목격자의 글이 확산되면서 해당 기사에 대한 비난과 해고 요청 글이 줄 이은 바 있다.

이에 서울시가 조사를 벌였고 그 결과 해당 아동은 7세였으며 아이가 버스에서 내린 후 이미 버스가 운행을 시작한 시점에서 엄마가 사실을 알고 정차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특히 버스 내 CCTV를 공개하라는 요구가 이어졌으나 해당 아동의 엄마가 이를 반대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확산됐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