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뮤직뱅크' 태하 채연 희현, 거센 바람 불어도 꿋꿋한 진행

  • 2017-05-19 18:00|최민호 기자
이미지중앙

왼쪽부터 태하 채연 희현. (사진=KBS 방송 화면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최민호 기자] 모모랜드 태하 다이아 채연 희현이 거센 바람의 방해(?)에도 꿋꿋한 진행을 이어갔다.

19일 방송한 KBS2 '뮤직뱅크'에서는 태하 채연 희현이 진행을 맡았다. 이날 방송은 'FIFA U-20 월드컵' 전주 개막을 기념해 전북대학교 전주캠퍼스에서 진행됐다.

스페셜 MC로 나선 태하 채연 희현은 스누퍼의 무대가 끝난 뒤 전주에 대한 이야기들을 나눴다. 하지만 순간 바람이 세차게 불기 시작했고, 긴 머리가 주체할 수 없을 정도로 날렸다.

예상치 못한 바람의 방해에도 불구하고 태하 채연 희현은 꿋꿋하게 진행을 이어갔다. 이들은 바람에 날아간 머리를 뒤로 넘기면서도 다음 무대인 가수 로이킴의 소개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BA BA, EXID, EXO-CBX, VIXX, 나비, 다이아, 더 이스트라이트, 드림캐쳐, 라붐(LABOUM), 로이킴, 모모랜드, 바시티, 보너스베이비, 스누퍼, 영크림, 임팩트, 치즈, 트리플 H, 트와이스, 한동근이 출연했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