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현장;뷰] 아이유, ‘팔레트’에 담아낸 10가지 색깔 (종합)

  • 2017-04-21 16:19|박정선 기자
이미지중앙

아이유, 컴백 아이유 쇼케이스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박정선 기자] 아이유만의 팔레트엔 어떤 색의 음악들이 담겨있을까.

아이유는 21일 서울 마포구 합정동 신한카드 판스퀘어에서 아이유의 정규4집 ‘팔레트’ 발매 음감회를 열고 이날 오후 6시에 발매될 앨범의 작업기부터 오랜만에 돌아온 소감 등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딱히 설명이 필요 없을 정도로 아이유는 ‘음원 강자’로 입지를 굳혔다. 이번 앨범에 대한 기대가 뜨거웠던 만큼 발매 전부터 폭발적인 호응이 따라왔다. 선공개곡 ‘밤편지’와 ‘사랑이 잘’은 공개와 동시에 음원차트의 정상을 차지했다. 심지어 음반이 발매되지도, 활동을 시작하지도 않았는데 음악방송에서 1위를 차지하는 놀라운 일도 벌어졌다.

아이유는 “선공개로 낸 음원이 이렇게 사랑을 받을 거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 오랜만에 나온 앨범이라 기대를 하고 계신 건 알았는데 그 기대에 부응할 수 있을지 걱정이 많았다. 특히 음악방송 1위는 정말 상상도 못했다. 뉴스를 보고 알게 됐는데 정말 뛸 듯이 기뻤다”고 감격스러워했다.

아이유는 특유의 깊은 서정성과 프로듀서로서 실험적 시도가 녹아 든 두 개의 더블 타이틀곡 ‘팔레트’ ‘이름에게’를 비롯해 정성껏 준비해온 정규 앨범 수록곡 등 총 10곡를 앨범에 담았다.

다양한 곡이 담긴 이 앨범은 그야 말로 ‘아이유의 팔레트’였다. 아이유는 “여러 가지 색을 담고 있다는 의미다. 팔레트 자체가 도구지만 동시에 어떤 작품이 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 그 지점으로부터 이 앨범을 시작했다. 오랜만에 보여주는 정규라 저만의 팔레트를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미지중앙

그 중 첫 번째 타이틀곡인 ‘팔레트’는 스물다섯 아이유가 털어놓는 자신의 이야기를 다정한 시각으로 담아낸 신스팝 장르의 곡이다. 아름답고 찬란한 청춘의 단면을 포근한 신스 사운드와 가사로 풀어낸 이 곡은 아이유의 신비로운 음색과 그룹 빅뱅 멤버 지드래곤의 개성있는 랩 피쳐링이 더해져 활력을 선사한다. 아이유가 직접 작사·작곡을 한만큼 오롯이 있는 그대로의 자신을 담아냈다.

아이유는 ‘팔레트’에 대해 “저에 대한 이야기다. 작사와 작곡을 모두 제가 한 유일한 곡이다. ‘스물셋’과 다른 점이 있다면 전 앨범에서는 극과 극의 제 모습을 담아냈다면 이번 앨범은 제가 좋아하는 것 정도는 또박또박 짚어낼 수 있을 정도로 나에 대해 알게 됐다는 내용을 담았다”고 말했다.

‘팔레트’와 반대의 감성을 지닌 ‘이름에게’는 웅장한 스트링 선율로 가슴 벅찬 감동을 전할 팝발라드송이다. 아이유의 오랜 음악적 파트너로 교감하고 있는 작곡가 이종훈이 작곡하고, 아이유-김이나가 공동작사한 이 곡은 진성과 가성을 절묘히 오가는 아이유의 힘있는 목소리가 잔잔하면서도 뭉클한 위안을 전한다.

이 밖에도 기분 좋은 팝재즈 트랙 ‘이 지금’, 뮤지션 선우정아와 아이유가 함께한 ‘잼잼’, 흥미로운 가사가 마음을 흔들 인디팝 장르의 ‘블랙아웃’은 독창적이고 변화무쌍한 아이유의 음악적 성장을 대변한다. 또 작곡가이자 색소폰 연주자인 아티스트 손성제가 참여한 ‘마침표’, 영화 음악감독 이병우가 선사한 ‘그렇게 사랑은’, 선공개곡인 ‘밤편지’와 ‘사랑이 잘’까지 다양한 장르, 다채로운 감성이 깃든 신곡들이 ‘믿고 듣는 아이유’의 진면목을 고스란히 증명하고 있다.

사실 이전부터 아이유는 ‘당찬’ 여가수의 면모를 보여준 바 있다. 소녀의 모습도 있지만 항상 그 당찬 이미지를 벗어나진 않았다. 그 역시도 아이유가 가지고 있는 하나의 성격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데뷔 10년차가 된 지금, 아이유는 조금 더 성장했다. 단지 소리를 내는 가수가 아닌 노래와 무대를 통해 자신의 생각을 이야기한다.

“25살의 나를 생각하면 이제 저를 조금 알 것 같은 나이가 됐다고 생각한다. 저를 스스로 달랠 수 있는 법을 알게 됐다. 가수로서는 점점 더 저를 아는 분들이 많아지고 응원해주는 분들이 많아지신 만큼 책임감도 빼놓지 않고 생각해야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어떤 경험 때문에 제가 나왔는지 결론을 내린 적은 없다. 알아서 쌓이고 소모되고 남아있는 것들이 어떤 경로를 통해 우연히 표현되는 것 같다. 10년이라는 시간 안에서 나름대로 충실하게 가수 생활을 했기 때문에 그런 것들이 쌓여서 지금의 아이유가 표현되지 않나 싶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