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조현영, 이제는 말 할 수 있다? 거침없는 발언에 ‘깜짝’

  • 기사입력 2017-03-17 11:1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그룹 레인보우 출신 조현영이 결별 심경을 최초로 공개했다. 사진=주크버스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은수 기자] 그룹 레인보우 출신 조현영이 결별 심경을 최초로 공개했다.

조현영은 오는 19일 방송되는 케이블TV 스카이드라마 예능프로그램 ‘주크버스’에서 딘딘의 절친으로 등장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 현장에서는 조현영은 탁재훈과 홍경민이 90년대 열애설 트렌드에 대해 얘기를 나눴다. 조현영은 “요즘은 증거가 없어도 기사를 내더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딘딘은 “너는 (열애) 증거가 다 있지 않았냐”고 거침없이 물었고 조현영은 ”아니다. 사진 없었는데 열애설이 났다“고 밝혔다.

그러자 평소 연예계 스캔들에 크게 관심없는 탁재훈은 “현영이는 누구랑 사귀었냐”고 물었다. 이에 대해 조현영은 당황했고 딘딘은 “예전에 열애설이 터졌는데 얼마 전 결별설 났다”고 대신 대답했다.

이어 딘딘은 조현영의 전 남자친구의 이름 스펠링을 공개했다. 결국 탁재훈은 그의 정체를 알게 됐고 “그분과 사귀었던 사람이 너였냐”고 깜짝 놀라했다. 이에 대해 조현영은 “좋은 경험이었다”고 덤덤하게 대답했다.

탁재훈은 “어릴 때 이성을 많이 만나봐야한다”고 위로했다. 그러자 딘딘은 “현영이 남자 많이 만났다. 어마무시하다”고 폭로했고 조현영은 “이 프로그램 두 번 다시 못 나오겠다”고 고개를 내저어 웃음을 자아냈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