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뮤지컬 ‘아이다’ 혼자 문화에 위안을…1인 관람객에 선물 증정

  • 2017-01-31 13:37|박진희 기자
이미지중앙

(사진='아이다' 공연컷)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박진희 기자] 뮤지컬 ‘아이다’가 싱글라이프에 익숙해진 사람들의 혼자 문화에 깜짝 선물로 훈풍을 불어 넣는다.

대한민국은 지금 1인 가구가 증가하면서 청년세대를 중심으로 ‘나홀로족’이 증가하고 있다. 이와 발맞춰 혼자 밥먹기 (혼밥), 혼자 술먹기 (혼술), 혼자 놀기 (혼놀) 등 나홀로 문화가트렌드를 넘어 하나의 라이프스타일로 자리 잡고 있다.

공연계에서도 혼자 공연장을 찾는 관객들이 늘어나고 있다. 국내 최대 공연예매 사이트인 인터파크에 따르면 1인 1매 공연 티켓 예매율이 2005년 11% 에서 2011년 19.8%, 2015년에는 34%로 증가했다. 혼자 공연 보는 혼공족의 증가 이유는 자신이 좋아하는 작품을 캐스팅 별로 여러 차례 관람하는 마니아 관객이 많아졌기 때문이다. 이들은 뮤지컬뿐만 아니라 다양한 문화 생활을개인의 스케줄에 맞춰 효율적으로 계획하고 즐긴다.

2017년 정유년 새해를 맞이하여 뮤지컬 ‘아이다’ 팀에서도 나 홀로 공연장을 찾는 관객을 위한 특별한 이벤트를 준비했다. ‘나 혼자 본다’ 이벤트는 2월 1일부터 10일까지 진행된다. 이 시기의 공연을 1매 예매한 나 홀로 족에게는 특별한 선물(이집트 보물전 티켓, 그문드너 에스프레소 싱글잔, 잠바주스 오렌지자몽 보틀주스, DTRT 올인원 로션)을 준비, 그들의 문화생활에 활기를 더한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