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여자친구 측 “신비, 잠깐 어지럼증이었을 뿐. 지금은 이상無”(현장영상캡처)

  • 기사입력 2016-11-04 00:4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그룹 여자친구 멤버 신비가 무대 도중 어지럼증을 느끼고 주저 앉았다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영상 캡처)

[헤럴드경제 문화팀=박진희 기자] 그룹 여자친구 멤버 신비가 공연 중 무대에서 어지럼증을 느껴 병원을 찾았다.

3일 여자친구는 전북대학교 삼성문화회관에서 열린 ‘청춘문답’ 행사에 참여했다. 이 무대에서 공연 중 신비는 이마를 짚으며 서 있기 힘들어 했고 이내 주저앉았다.

신비 소속사 쏘스뮤직 측은 본지와 전화통화에서 “신비는 행사 무대에 오르기 전에도 표정이 좋지 않았다. 무대에 오른 후 어지럼증과 식은땀으로 노래를 부르던 도중 주저 앉았다”며 “병원에 다녀왔지만 특별한 이상은 없다. 현재는 건강에 이상이 없어 정상 활동이 가능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현재 여자친구 팬 사이트 등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행사 현장에서 찍힌 신비의 동영상이 확산되고 있어 팬들의 걱정을 사고 있다.

culture@heraldcorp.com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순번 기사텍스트 기사이미지
1딕펑스, 4월 신곡 발표 결정…뮤직비디오 촬영..딕펑스, 4월 신곡 발표 결정…뮤직비디오 촬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