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이광수, 이 시대의 사랑꾼 등극..이번엔 정다희 아나와 급 소개팅

  • 기사입력 2016-10-11 17:0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방송캡처)

[헤럴드경제 문화팀] 이광수가 정다희 아나운서와 깜짝 소개팅을 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 FM4U '두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에서는 이광수가 출연했다.

이날 이광수는 "'런닝맨'에서 사랑에 바로 빠지고 여자 게스트가 나오면 좋아하는 모습이 콘셉트인지 정말인지 물어보시는데 정말이다. 저는 그 분들을 정말 사랑했다“며 ”사귀었다가 헤어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지석진은 "이 자리에서 소개팅을 해주겠다"며 대학 후배이자 MBC 아나운서인 정다희를 스튜디오에 불렀다. 이광수는 "이게 무슨 일이야. 무슨 소개팅을 이렇게 해요?"라며 당황스러워했다.

두 사람은 혈액형과 취미 등을 물었고 이상형에 대해 이광수는 "평소에 잘 웃는 스타일 좋아한다"며 "저를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초면에 진도가 너무 빠른 거 같긴 한데"라고 물었다. 그러자 정다희 아나운서는 "엄청 팬"이라면서 "근데 너무 금사빠셔서"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광수는 또 "사적으로 만날 생각 있느냐"고 물었고 정다희 아나운서는 "저야 영광이죠"라면서도 "(지석진) 선배님이랑 같이. 저 커피 사주시기로 했으니"라고 해 이광수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이광수는 지석진의 물음에 "나는 사적으로 만날 생각이 있다"고 덧붙였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